4년 전 만난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은…

4년 전 만난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은 내게 너무 어려웠다 박웅현의 책은 도끼다 를 읽고 다시 도전한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세상에나 이 책이 이렇게 재밌는 책이었어 단숨에 100페이지 가량 읽었고 여러 곳에 밑줄도 쭉쭉 그었다 4년 전 이해되지 않았던 테레사는 오늘 보니 나와 많이 닮아 있었다 어쩌면 나도 테레사와 같은 키치인 듯 아껴 읽어야지 너무 좋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그리고 밀란 쿤데라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