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스토닉 1.4 가솔린 시승기…아반떼보다 싸다! 가장 저렴한 SUV에 놀라다

안녕하세요, 모터그래프 김한용 기자입니다 오늘은 기아차 스토닉을 만나보러 왔어요 스토닉의 14 모델이 나왔다고 하는데요 어떤 차인지 살펴보죠 스토닉이 우리가 생각했던 거 하고 조금 다르네요? 그전까지의 스토닉은 뭔가 매끈한 느낌이긴 했는데 이 윗부분이 투톤이 아니었거든요? 어떻게 이게 갑자기 투톤이 됐는지 굉장히 궁금하기도 합니다 이게 투톤이 만만해 보이지만 사실 그렇게 만만한 게 아니거든요 이 투톤으로 하려면 두 개의 다른 색깔을 입혀야 되고 그러기 위해서는 색깔을 한 번 통과하는 그런 공정만으로는 안 되고 또 한 번 도정 공정을 넣어야 되기 때문에 만만한 일이 아니긴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투톤을 실제로 하고 있는 업체는 르노삼성밖에 없습니다 르노삼성 QM3만 이렇게 투톤으로 할 수 있었고 아, 티볼리도 투톤하지 않았냐?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 계시겠지만 그건 루프 스킨이었습니다 그래서 도장으로 투톤을 만든 건 QM3 그리고 스토닉이 유일하다 QM3는 그나마 스페인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차죠? 그래서 가능했던 거고 이거는 어떤 식으로 했는지 참 궁금합니다 어떻게 이렇게 잘 어울리게

게다가 이 빨간색이라고 하기엔 좀 그렇고 약간 주황색? 주황색인데 여기 펄이 엄청 들어갔어요 이게, 이게 펄이 촥 이렇게 보이거든요? 이 정도 차급에 들어갈 컬러가 아닌데 지금 이게 이건 좀 너무 신경, 지나치게 신경 썼다 아, 이게 이 정도 차급에는 사실 가스 스프링이 들어 있지 않습니다 그래요 어우, 단촐해 이게 엔진이 14L 엔진이라던데 14L MPI 엔진이라던데요 정말로 조그마네요 정말로 앙증맞은데? 앙증맞고, 그리고 뭔가 손이 들어갈 공간이 굉장히 많은 그런 겁니다, 그렇죠? 공간도 넉넉하고 아무튼 엔진룸을 넉넉하게 뽑아 놓은 것 같아요 MPI라고는 하지만 이게 퍼포먼스가 좋은지 나쁜지는 직접 타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는 거죠 아반떼하고 비교를 한번 해보면 얘가 사실 아반떼하고 비교될 차가 아니긴 한데 어쨌든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거 살까, 아반떼를 살까 고민하는 분도 분명히 계실 거잖아요, 그렇죠? 그런 사람 없을 리는 없어요 저만해도 그런 거 고민 되니까 아반떼를 사려다가 어? 스토닉도 있었네? 하고 볼 거예요 그러면 이제 실내 공간을 보겠죠, 공간 고급감을 봤을 때 아반떼하고 큰 차이 없거든요? 오히려 어떤 부분은 더 좋아요 이런 부분은 사실 아반떼보다 더 예쁜 것 같아 이런 버튼들도 이거 오히려 아반떼보다 낫겠는데? 그러고 이제 시트 착좌감 좋아, 아주 좋아 여러 가지로 마음에 들어 그런 다음에 이제 뒷좌석으로 가는 거죠? 아반떼하고 뒷좌석을 비교했을 때는 일단 무릎 공간은 비슷합니다 아반떼하고 비슷해요 아반떼도 이 정도 나옵니다 요즘 아반떼가 워낙 커져서 그리고 머리 공간에서 아반떼보다 이 차가 월등히 앞섭니다, 월등히 아반떼는 여기서 머리가 탁 닿아요 근데 이 차는 머리가 닿지 않죠 절대 닿지 않고 오히려 아반떼보다 더 넉넉한 느낌이 들어요 왜냐면 SUV의 형상을 하고 있으니까 그런데 한 가지 아반떼하고 다른 점은 아반떼는 약간 눕는 느낌이라면 이 차는 약간 똑바로 서는 느낌? 이런 차이 그런 느낌이 있고요 이게 되게 엉뚱하게 아반떼 쪽으로 튀었어 사실은 이 차의 경쟁 모델은 QM3나 티볼리가 될 텐데 그런 차들에 비교했을 때는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아주 중시하는 것들 실내 인테리어나 마감의 품질이나 이런 것들에서는 정말 정말 더 우위에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부분은 있는데 어떤 개성이라든지, 특징이라든지 이런 부분에서는, 인테리어에서 인테리어에서 개성, 특징 이런 것들을 따지면은 글쎄요, 그 부분은 모든 부분에서 우월하다고 볼 순 없지만 어쨌든, 그 품질과 마감의 어떤 소재 이런 것들을 비교해 보면 그런 부분에서는 우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야, 정말 이렇게 예쁠 거라고는 생각 못 했는데 이렇게 가지고 나왔더니 정말 예쁘네요 사실은 SUV라고 하기에는 너무 낮죠? 실제로는 SUV가, 우리 기대하는 SUV는 크고 높고 뭔가 굉장히 우락부락하고 그런 느낌을 많이 떠올리게 되는데 요즘 비세그먼트 SUV들은 대부분 그런 느낌의 SUV들이 아니더라고요 특히나 이제 그중에서도 인기를 끄는 SUV들은 더 작고 더 날렵한 SUV들이 더 인기를 끌고 있어서 스토닉이 이렇게 또 만들어진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뭐, 그렇게 작다고 해서 트렁크 공간까지 작은 건 아니에요 트렁크 공간은 충분히 넉넉하게 이렇게 만들어 놓고 있고 이건 이제 SUV만이 갖는 그런 장점이라고 할 수 있겠죠 짐을 뒤에 뒷해치를 열어서 그래서 여기다 짐을 아주 쉽게 넣을 수 있고 그리고 큰 짐도 뒷좌석을 앞으로 눕혀서 큰 짐도 쑥쑥 집어넣을 수 있는 거죠 요즘 같은 철에는 스키장을 가는 분들이 많이 계실 텐데 스키장을 가게 되면 6 대 4로 이렇게 나눠서 만약에 네 명이 가더라도, 이렇게 네 명이 타고 여기다 스키나 스노보드를 실을 수 있게 되는 거죠 물론 이제, 다들 6 대 4예요 다들 6 대 4인데, 어쨌든 아반떼 같은 경우는 뒷좌석 폴딩이 옵션이잖아요? 그런데 이 차는 뒷좌석 폴딩이 이렇게 기본으로 제공이 되고 있다, 이런 거고요 그리고 저는 이 부분 굉장히 재밌게 보이는 게 어디부터 닫히느냐를 되게 중요하게 보는데 왜냐면 안 그러면 손을 끝까지 해서 이 차를 만져야 되니까 이 정도에서는 그냥 닫혀 줘야 돼요 그래서 그게 굉장히 잘 되는

어느 부분에서 닫히게 한다 이런 것들도 굉장히 머리를 써서 만든 것 같습니다 지금 복합연비가 126km/l로 되어 있습니다 가솔린 자동차치고는 연비가 굉장히 좋은 편이고요 디젤차, 디젤 스토닉에 비하면 연비 차이가 꽤 큰 편이긴 합니다 차 타이어는 SUV용 타이어입니다 머드 앤 스노우를 지원하는 SUV용 타이어고요 205 55R17 넥센 타이어인데, 뭐 지금 괜찮습니다 지금 이 정숙성도 나쁘지 않고 주행했을 때 부드러운 느낌도, 승차감도 괜찮고 그리고 일단 머드 앤 스노우라고 하니까 요번 겨울에도 굳이 타이어를 바꾸지 않고도 쓸 수 있을 것 같은 느낌도 있습니다 뭐, 17인치 휠이 들어가니까 디자인에서 느낌이 딱 좋아요 옆에서 딱 봤을 때 자세가 딱 잡히잖아요? 그렇죠? 자세도 좋고 이거보다 앞 타이어는 괜찮은데 뒷타이어가 조금 더 직경이 컸으면 좋겠다는 느낌이 들어요 휠하우스에 비해서 조금 비어 보이는 느낌은 있네요 씨필러를 앞으로 이렇게 높이는 이런 디자인은 사실 포르쉐 타르가에서 가져왔다고 그래요 솔직히 좀 웃기긴 했는데요 이게 이렇게, 포르쉐 타르가에서 봤던 그런 느낌이 살짝 있다고 해요 어쨌든 이 부분 굉장히 인상적이고 이걸 폭스바겐 티락이 그대로 가지고 왔습니다 그러니까 약간 폭스바겐이 이걸 따라 한 느낌이 들어요 어, 그리고 위에 이

루프렉도 살짝 특이하게 이렇게 윗부분을 보통 여기서 끝내잖아요? 그런데 여기서 끝내고 좀 더 가지고 왔다 이걸 뭐 브릿지 타입이라고 하는데, 좀 어색하긴 하지만 아무튼 이 부분도 굉장히 예쁘게 이렇게 만들어 냈습니다 그리고 이게 있기 때문에 더더욱 SUV로 느껴지고 전고를 조금 높이는 효과도 주고 있고요 지금 실내에 들어왔는데 아유, 훈훈해요 지금 열선 시트 오토 에어컨, 뭐 이런 것들 당연하게 요즘 차들이라면 당연히 있어야 되죠? 와, 이거 잠깐만 이거 되게 의외네요? 일단 그전에 디젤 모델도 사실 공회전은 굉장히 잘 잡았어요 공회전 소리가 별로 안 들리는데 가솔린은 역시나 가솔린은 가솔린입니다 역시 조용하고요 그리고 DCT의 느낌이 없어요 이건 자동 변속기이기 때문이죠 자동 변속기기 때문에 아주 부드럽게 진행하는 걸 지금 느낄 수가 있고요 가속 페달을 조금만 더 밟아볼까요? 걱정했던 게 있는데요 1

4L 엔진을 갖고 있다 이게 이 차의 어떤 단점이 될 거라고 생각했어요 여기까지 오면서 시내 도로를 가면서는 전혀 14L라는 걸 느낄 수 없을 정도의 출력으로 느껴집니다 한 100마력 정도가 되는데 어, 이 정도면 일반적으로 느낄 때는 출력이 부족하다거나 이런 느낌은 전혀 없습니다 그러면 고속으로 한번 주행해 보면서 정말로 그렇게 충분한 출력인지 아니면 조금 부족한 면은 있는 건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가속을 한 번 더 해볼까요? 완전히 바닥까지 가속을 해 보면 이 치가 '아, 이거 1

4L 맞구나'라는 느낌을 갖게 해요 그러니까 이게 규정 속도보다 더 빠른 속도로 주행을 한다면 아마도 '아, 이거 14였구나' 이렇게 느낄 거예요 16L 엔진이라면 아마 이거보단 조금 나았겠지만 어쨌든 뭐, 큰 차이는 아니었을 거고요 이 차의 가장 적절한 속도를 110km에 맞춰 놓은 것 같아요 아주 준법 운전을 하는 사람들에게 정말 최고의 성능과 최고의 정숙성을 보여주는 그런 자동차네요 그리고 핸들 같은 경우도 지금 핸들을 이렇게 꺾어보면 되게 의외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주차를 하거나 출차를 해 보면 '아, 이거 좀 심하지 않아?' 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핸들이 너무 가벼워요 휙휙휙휙 돕니다 내가 한 이만큼만 돌리고 싶었던 것 같은데 이게 막! 돌 정도로 뭔가, 뭔가 빨리 돌아요 고속에 올라오고 나면 핸들이 묵직하게 완전히 바뀌는 걸 볼 수 있어요 속도 감음형 핸들을 갖고 있기 때문에 속도에 맞춰서 그만큼 핸들이 무겁게 혹은 가볍게 바뀌기도 합니다 주차할 때는 여성 운전자나 노약자든지 어떤 운전자도 이 차를 주차하는데 핸들이 무거워서 힘들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을 거예요 정말로 핸들이 잘 돌아가고 그리고 최소 회전 반경도 굉장히 좁은 편이어서 주차할 때나 출차할 때 굉장히 인상적인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고속에서는 그게 반대로 좀 딱딱해져서 단단하다는 느낌이 들고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 정도 핸들이라면 조금 더 딱딱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어쨌든 이 정도 핸들이라면 나쁘지 않다 정도의 느낌이 드네요 그리고 지금 6단 자동 변속기가 여기 매치돼 있는데 6단 자동 변속기의 6단 부분이 괜찮습니다, 제가 지금 봤을 때는 시속 100km로 주행할 때 2,300rpm 정도 그러니까 가솔린 엔진치고는 나쁘지 않은 낮은 rpm을 유지하는 편이에요 꽤 깔끔하게 변속되는 그런 느낌이 들고요 변속 타이밍은 그렇게 착, 착 들어가는 느낌은 아닙니다 그런 느낌은 아니고 부드러운 쪽에 좀 더 초점을 맞췄어요 연비보다는 어떤 정숙성 그리고 부드러운 주행 감각 이런 데다가 더 초점을 맞춰 놓고 있네요 어떤 분들에게는 DCT보다 더 좋다고 생각되는 분들도 분명히 있을 겁니다 저는 DCT를 좋아해요 하지만 DCT의 그, 저속에서 철컥, 철컥하고 붙는 그런 느낌이나 아니면 또 DCT 특유의 그, 소음이 조금 있어요 근데 그 부분, 울컥거리는 거 이런 거를 싫어하시는 분들은 또 굉장히 싫어하시거든요 그래서 그런 분들에게는 그냥 무난한 소비자들에게는 오히려 이런 변속기가 더 마음에 들지 않을까 이런 생각도 해보게 됩니다 네, 연비 부분 이 차의 연비, 많이 운영했는데 실제로 이렇게 고속 도로를 주행해 보니까 제가 너무 연비 주행을 잘 하는 것 같아요 지금 175 정도가 나오고 있네요 아마 이거, 이따가 정지했다가 출발했다가 또 가속도 좀 해 보면 아마 이거보다 많이 낮아질 텐데 어쨌든 지금은 연비 운전을 지금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이렇게 나옵니다 정말 이 차에는 있을 건 다 있고 없을 건 없는 차예요 정말 그, 꼭 필요한 것은 굉장히 충실하게 만들어 놨고 그다지 필요 없다고 생각할 수 있는 거 그러니까 예를 들어서 사치스러운 옵션 이런 건 아무것도 안 들어 있습니다, 정말로 정말로 그렇게 딱 갈라서 선택과 집중을 분명하게 한 차예요 그러니까 예를 들면 핸들의 이 감촉 같은 것은 되게 좋아야 돼 그렇게 해서 되게 좋게 만들었어요 이 형상이나 감촉이나 리모콘의 위치나 리모콘의 기능들 잘 만들었습니다 오토에어컨 잘 만들었어요 내비게이션 잘 만들었습니다 사이드 브레이크, 기어노브 이것의 이 조화가 너무 좋아요 반면에 어댑티브 크루즈 없습니다 긴급 추돌 방지 시스템 없습니다 차선 이탈 방지 없어요 듀얼존 에어컨 없습니다 에어컨은 그냥 다 똑같은 공기를 쐬는 거지 뭐, 이쪽은 차갑게 이쪽은 따뜻하게 그거 실제로 쓰지도 않잖아 라고 하면서 아예 그런 기능들 없앴어요 'UVO시스템? 그거 누가 쓴다고' 하면서 없애버렸어요 없어요 다 없애버리고 꼭 필요한 것만 정말 잘 한번 만들어보자 라고 해서 극강으로 만든 거예요 그 기본 기능에 대해서 아주 극강으로 정말 신경 써서 잘 만들었습니다 네, 지금까지 기아 스토닉을 시승해 봤는데요 이번에 스토닉은 있을 것은 있고 없을 건 없는 차 정말 기본에 충실하고 기본을 정말 깊이 있게 아주 잘 파고든 자동차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까지 모터그래프, 김한용 기자였습니다 – 기자님, 그거 – 네 시청자분들께서 스토닉에 대해서 궁금한 점을 그걸 따로 출력을 한 거거든요 제가 거기 좀 꼽아 놨는데 그거 좀 읽어주시고 답변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아, 인스타그램에 시청자 댓글이 올라온 거군요? 네, 알겠습니다 여기 뭐, 질문이 몇 가지 있는데요 '연비가 어느 정도 나오나요?' 이거는 스펙 보면 알잖아요 '엔진 내구성을 검증해 주세요' 어떻게 검증합니까? 이거 검증 못 하죠 '가성비는 어느 정도 나오는지요?' 가성, 가성비라는 게 수치화될 수가 없는 건데

네, 아무튼 조금 질문이 난해합니다 엔진 내구성 테스트는요 굉장히 오랜 시간을 합니다 그런데 내구성 테스트가 우리가 생각하는 거 하고 달라요 엔진 내구성 테스트는 엔진 내구실에 따로 엔진만 쏙 빼서 하는 테스트가 있고 차에 실어서 하는 테스트가 있어요 엔진 내구성을 테스트할 때는 엔진을 딱 떼어서 그것만 따로 실험합니다 따로 실험하는데 보통 500시간 이상 특정 부하에서 이렇게 실험을 하게 되면 그러면 실제로는 500시간을 테스트한다고 하면 실제로 자동차를 수십만km를 탄 것하고 같은 효과가 돼요 며칠 만에? 음 한 한 달 만에 한 달 만에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한 달 만에 10년치의 내구 테스트를 할 수 있어요 6단입니다 6단 자동 변속기가 들어가 있습니다 굉장히 부드럽고 제가 타보니까 부드럽고 정숙하고 굉장히 사용하는 데에 아무 무리 없을 것 같은 그런 제품이네요 '숫자로 표시' 아이고, 바람이 그냥 제가 느끼기에는 시속 100km로 갈 때까지는 출력에 부족함이 없을 거예요 시속 120을 넘는다라고 하면 그때부터 출력이 '어, 나 이거 14야 나 1

4인데 너 뭐 하는 거야?' 이런 식으로 약간 경고를 좀 주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나 힘들어' 이런 얘기를 합니다 아니, 그니까 비싼 변속기나 비싼 파워 트레인이 없는 게 아니에요 없는 게 아닌데 어쨌든 이 차의 타게팅은 절대로 그 비싼 차를 대체하는 게 아닙니다 대체하는 게 아니고 엔트리SUV로 만들어진 거예요 이 SUV는 어떤 사람들을 위한 거냐면 예를 들면 우리나라에서 제일 낮은 급의 자동차가 아반떼로 돼 있어요 현대, 기아차의 제일 낮은 급이 아반떼 아니면 경차입니다, 그런데 뒷좌석 공간이 난 좀 있었으면 좋겠어 트렁크도 있었으면 좋겠어, 해치도 컸으면 좋겠어 그리고 멀리 놀러 갈 때도 자주 사용하면 좋겠어 그런 사람들은 탈 차가 없는 거죠 그래서, 그래서 이런 차가 나오는 겁니다 그런 사람들, 아반떼가 지금 생각해 보시면 지나치게 고급스러워요 가장 기본적인 엔트리카를 난 원하는데 너무 고급 차가 거기 있는 거죠 그래서 아반떼 정도의 그런 거창한 차는 필요 없고 세단 필요 없고 나는 실용적인 차가 필요해 라고 했을 때 가장 합리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자동차라는 생각이 듭니다 해외 소형 SUV가 그렇게 많이 나오진 않았죠 소형 SUV가 국내에 나올 수 있는 차가 별로 없습니다 쥬크? 네, 쥬크가 굉장히 좋은 차라고 저는 생각하지만 어쨌든 그,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이거나 뭐, 그런 건 아니죠 뭔가 좀 우리하고 좀 추구하는 방향이 다른 것 같아요 '엔진 배기량이 작은데 실주행에서 미션과 궁합 가속성 연비' 네, '궁금합니다 어머니 차로 구매 생각 중이에요' 네, 어머니 차로 아주 좋은 것 같습니다 미션과 궁합, 아주 좋아요 가속성, 나쁘지 않습니다 시내 주행에서는 16 터보나 이 차나 그렇게까지 다른 느낌을 가지시지는 못할 거예요 정말 저희처럼 시승을 정말 매일 업으로 하는 사람들이 아니면 뭐, 그렇게까지 가속해 보고 이럴 이유가 없잖아요 그래서 아마 느끼기 어려우실 겁니다 네, 맞습니다 제가 느끼기에는 이 차를 구입하시는 소비자들은 막 다이나믹하고 막! 이런 느낌은 아니어야 돼요 그리고 뭐, 애들이 좀 커도 사실 상관없습니다 애들이 커도 머리 공간이 충분하기 때문에 큰 애들이 있는 집도 뭐, 그건 문제는 없어요 그리고 아주 작은 아기를 키우려고 한다 이제 신혼부부다 아기를 위해서 짐이 많이 필요해 그래서 이제 뒤에 트렁크 공간이 많이 필요하고 꺼낼 때 유모차 같은 거 좀, 큰 유모차를 써야 돼 그런 사람들에게 아주 좋을 것 같아요

환경부, 기아차 ‘모닝 1.0 가솔린’ 등 4종 20여 만대 리콜

환경부, 기아차 ‘모닝 10 가솔린’ 등 4종 20여 만대 리콜 【카미디어】 고정식 기자 = 환경부는 ‘모닝 10 가솔린’, ‘레이 10 가솔린’, ’모닝 10 바이퓨얼’, ‘레이 10 바이퓨얼 LPI‘ 등 4차종의 PCV 밸브 내구성을 개선하기 위해 기아자동차가 결함시정(리콜) 한다고 밝혔다

PCV(Positive Crankcase Ventilation) 밸브는 엔진 연소로 발생한 ‘블로 바이(Blow By) 가스’를 흡기로 환원되도록 제어하는 밸브를 말한다 기아자동차는 ‘레이 10 가솔린’ 차종 3만 2,047대가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을 초과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레이 10 바이퓨얼 LPI’, ‘모닝 10 가솔린’, ‘모닝 10 바이퓨얼 LPI’ 등 3차종 16만 4,903대도 동일한 부품이 적용되었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판매된 이들 차종은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진 PCV 밸브 니들을 사용했다 이 부품은 운행 과정 중 마모되면 흡기매니폴드 내부로 엔진 오일이 유입되는 문제를 일으켰다

그 결과 엔진 오일이 연료와 함께 연소돼 미세먼지가 대기 중으로 방출하는 백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니들은 밸브를 열고 닫는 침모양의 부품이고, 흡기매니폴드는 여러 실린더 기관의 흡기관을 실린더마다 하나로 모은 것을 뜻한다 이에 기아자동차는 2011년 1월 17일부터 2012년 7월 16일까지 생산된 상기 4차종 소유자에 대해 PCV 밸브 니들의 재질을 기존 플라스틱에서 스틸로 무상 교체할 계획이다 해당 자동차의 소유주는 2014년 3월 17일부터 기아자동차 서비스 센터 및 협력사에서 PCV 밸브 점검 및 교체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한 문의는 기아자동차 고객센터(080-200-2000)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자동차 제작사는 대기환경보전법 제53조에 따라 같은 년도에 판매된 같은 차종의 부품에 대한 부품결함 건수가 50건 이상이고, 결함비율이 판매량 기준 4%를 초과할 경우 해당 부품의 결함을 시정해야 한다 2011년 제작된 ‘레이 10 가솔린 차종’의 PCV 밸브에 대한 부품 결함 건수는 345건이며 결함비율은 131%로 의무적 결함시정요건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