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 EV보다 싸게?, BMW ‘i3’ 내년 5월 출시

레이 EV보다 싸게?, BMW 'i3' 내년 5월 출시 오는 7월 29일 공개를 앞두고 있는 BMW 리얼 전기차 i3의 국내 출시는 2014년 5월 일정이 유력해졌다 BMW코리아 관계자에 따르면 i3는 9월 프랑크프루트 모터쇼에 출품이 되고 유럽 판매는 12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BMW는 22일(미국 시간) 미국 시장 판매 가격을 4만1350 달러(4474만원)로 공개하고 현지 시장 출시는 2014년 2분기, 중국도 비슷한 시기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럽에서의 기본 판매가격은 3만4950유로(약 5149만 원)로 발표됐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i3의 한국 출시도 비슷한 시기인 5월 또는 늦어도 6월 안에는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i3의 국내 첫 데뷔는 내년 5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4 부산모터쇼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국내 판매 가격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다

BMW코리아는 전기차 시장의 성공적인 진입을 위해 북미보다는 낮은 가격을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기본 가격은 4000만원대 초반이 될 것"이라며 "국내에서 생산되는 전기차와 경쟁을 하기 위해서 보다 공격적인 가격에 책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i3가 4000만원대에 출시되면 기아차 레이EV, 르노삼성차 SM3 ZE 등과 가격이 비슷해진다 이렇게 되면 정부보조금과 지자체 지원금을 감안했을 때 2000만원대에 구입하는 것도 가능해 질 전망이다

그러나 정부와 지자체 보조는 관공서와 같은 제한된 공급처에만 적용이 되고 있어 일반인의 당장 구입은 쉽지 않아 보인다 BMW i3는 일반 세단 등을 베이스로 개발된 경쟁사 모델과 달리 처음부터 전기차 플랫폼으로 개발된 만큼, 가장 앞선 성능을 갖추게 될 것으로 보인다 독일 현지에서 진행된 성능테스트에서 i3는 제로백이 7 2초에 불과할 정도로 뛰어난 가속력을 과시했으며 코너링과 조향력 등이 일반 가솔린 모델보다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동급 사이즈의 경쟁 전기차보다 차체 중량이 300kg이나 가볍고(i3 1195kg) 3990mm의 전장으로 확보한 공간도 여유가 있다는 호평을 얻었다

국내에서 판매되거나 예정으로 있는 전기차 가운데 가장 높은 동력성능과 항속거리를 가지고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i3는 최고 170마력, 255㎏m의 토크를 발휘하며 22㎾h의 리튬이온배터리는 가정용 콘센트로도 충전이 가능하다 완충을 했을 때 약 160㎞를 주행할 수 있고 선택한 주행모드(에코 모드, 에코 프로 플러스 모드)에 따라서 최대 200km까지 늘어날 수도 있다

옵션으로 제공되는 주행거리연장 장치인 레인지 익스텐디드(Range-Extended) 버전을 선택하면 최대 300km까지 달릴 수 있고 계속 연료 보충이 가능해 주행 중 차량이 멈추는 불안감을 가질 필요도 없다 레인지 익스텐디드는 650cc급 2기통 가솔린 엔진으로 발전을 해 배터리 충전을 하는 방식으로 4000유로(588만원)의 비용을 추가해야 한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i3는 태생부터가 다른 전기차로 BMW그룹이 미래 성장동력으로 전사적 관심을 갖고 있는 야심작"이라며 "일반 차량을 능가하는 뛰어난 성능과 대등한 가격 경쟁력으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 시장에서 새로운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3는 오는 29일, 영국 런던과 미국 뉴욕, 중국 베이징에서 동시에 공개될 예정이며 BMW 독일 라이프치히 공장에서 올해 4만대가 생산돼 공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