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급으로 확 바뀐 기아차 ‘레이’ 렌더링 공개

신차급으로 확 바뀐 기아차 ‘레이’ 렌더링 공개 기아자동차 레이가 6년 만에 확 달라진다 기아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 모델의 렌더링을 6일 공개했다

신차급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는 기존의 젊고 유니크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현대적으로 바뀐 외형에 넓은 허니콤(벌집모양) 패턴으로 독특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우선 전면부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자인이 변경됐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차체와 동일한 색상으로 바꿔 산뜻하고 깔끔한 인상을 완성했다 단색의 그릴에는 엠블럼을 중심으로 넓은 허니콤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해 레이의 유니크함을 드러냈다 기존에 라디에이터 그릴이 있던 자리에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인테이크 그릴을 상단과 하단으로 분리 배치하고, 새로운 헤드램프에 가로 직선이 뚜렷하게 드러난 주간주행등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또한 프런트 범퍼 양 끝에 위치한 안개등을 세로로 배치해 전면부에 변화를 주며 시선을 유도했다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시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한편 전면부에 적용한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중앙을 가로지르는 테일게이트 가니시에도 적용하고, 안개등과 동일한 디자인의 리플렉터를 리어 범퍼에 배치해 앞모습과 조화롭게 마무리했다 기아차는 상품성을 개선한 새로운 디자인의 레이를 이달 고객들에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더욱 모던하고 깔끔해진 디자인에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요소들을 더해 출시할 것”이라며, “경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기분 좋은 고민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아차, 신형 모닝 렌더링 공개..커보이는 디자인 감각

기아차, 신형 모닝 렌더링 공개커보이는 디자인 감각 기아차의 신형 모닝 렌더링이 공개됐다 22일 기아자동차는 신형 모닝(프로젝트명 JA)의 렌더링 이미지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신형 모닝은 지난 2011년 출시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3세대 풀체인지 모델이다 전면부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연결된 디자인을 통해 한층 더 넓어보이는 느낌을 준다 헤드램프는 한층 더 얇고 날렵해진 반면,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 모델 대비 더 넓고 정교하다

에어커튼을 C자형으로 감싸면서 측면부로 연결되는 붉은색 가니쉬는 스타일리쉬한 모습을 보여준다 후면부에는 리어램프 디자인을 계승해 C자형 형상을 더 명확하게 연출, 눈에 잘 띄도록 램프 폭을 넓혀 시인성을 높였으며, 창문을 수평으로 넓게 확대해 와이드한 이미지를 더했다 신형 모닝 내부에는 수평형 레이아웃을 통해 효율적인 공간 구성이 특징이며, 독특한 형상의 측면 에어벤트와 시트 칼라포인트를 활용해 아이코닉한 스타일로 완성했다 이 밖에도 내비게이션을 센터페시아 윗부분에 올라오게 디자인됐는데, 기아차는 운전자의 주행 중 시야 피로감을 고려한 인체공학적 설계라고 설명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모닝은 크고 세련된 외관 디자인과 아이코닉하고 효율적인 내장 디자인을 통해 디자인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했다”며 “신형 모닝은 내년 상반기 기대주로 경차 시장에 새로운 자극제가 돼 절대 강자 자리를 차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 모닝은 지난 2004년 출시된 이후 글로벌시장에서 현재까지 총 257만여대가 판매됐으며, 이번 렌더링 이미지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 모닝의 후속 모델은 내년 초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 6년 만에 레이(Ray) 페이스리프트 모델 렌더링 공개

기아차, 6년 만에 레이(Ray) 페이스리프트 모델 렌더링 공개 기아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의 렌더링을 6일(수) 공개했다 새로운 레이는 기존의 젊고 유니크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모던하게 바뀐 외형에 와이드 허니콤 패턴으로 독특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전면부에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자인을 변경했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바디와 동일한 컬러로 바꿔 산뜻하고 깔끔한 인상을 부여했다 단색의 그릴에는 엠블럼을 중심으로 와이드 허니콤(벌집모양)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해 레이의 유니크함을 드러냈다 기존에 라디에이터 그릴이 있던 자리에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인테이크 그릴을 상단과 하단으로 분리 배치하고 새로운 헤드램프에 가로 직선이 뚜렷하게 드러난 DRL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또한 프런트 범퍼 양끝단에 위치한 포그램프를 세로로 배치해 전면부에 변화를 주며 시선을 유도했다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앞모습과 뒷모습의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쉬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한편 전면부에 적용한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중앙을 가로지르는 테일게이트 가니쉬에도 적용하고 포그램프와 동일한 디자인의 리플렉터를 리어범퍼에 배치해 앞모습과 조화롭게 마무리했다 기아차는 상품성을 개선한 새로운 디자인의 레이를 이번달 중 고객들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