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올 뉴 모닝 ‘터보·LPI’ 모델 출시…성능과 가격은?

기아차, 올 뉴 모닝 '터보·LPI' 모델 출시…성능과 가격은? 기아차가 18일, 올 뉴 모닝의 터보 모델과 LPI 모델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터보 모델은 경차 최초로 T-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이 가솔린 모델 대비 32% 향상된 100마력, 최대토크는 80%가 향상된 17

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TCI 엔진을 탑재했던 구형 터보 모델보다 25% 향상된 최대토크를 바탕으로, 차량 추월 및 언덕길 등 힘을 느낄 수 있는 상황에서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또한, 경차 최초 샤크핀 안테나 탑재, 아트컬렉션 기본화, 터보 전용 외장 컬러 뉴 팝 오렌지 신규 운영을 통해 가솔린 모델과 외관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올 뉴 모닝 터보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럭셔리 1454만원, 프레스티지 1544만원이다

(※자동변속기 기준) LPI 모델은 현재 국내 경차 시장 유일의 LPG 모델로, 구매 대상의 제약이 없다 LPG 가격이 리터당 858원으로 리터당 1506원인 휘발유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유지비용 측면에서 고객의 부담을 줄였다(※4월 국내 LPG 충전소 및 주유소 평균가격, 출처: Opinet) 특히 1만km를 주행할 때마다 가솔린 모델보다 유류비를 25만원씩 절감하는 효과가 있어, 장거리 운전을 많이 하는 고객에게 큰 기대를 받고 있다

또한, 올 뉴 모닝 LPI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디럭스 1215만원, 럭셔리 1385만원(※자동변속기 기준)으로, 주력 트림인 럭셔리 트림의 경우 동일 트림의 구형 바이퓨얼(가솔린+LPG) 모델보다 가격을 70만원 인하했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자사 튜닝 브랜드 튜온(Tuon)을 올 뉴 모닝(밴, LPI 제외)에도 운영해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를 도입한다 올 뉴 모닝에 적용되는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는 ▲라디에이터 그릴, 루프스킨, 아웃사이드미러 커버에 컬러를 적용해 개성을 살린 튜온 컬러 패키지(가솔린 기본차 전용) ▲아트컬렉션 전용 루프스킨(가솔린 아트컬렉션 전용) ▲블랙 사이드미러 커버, 블랙 리어스포일러, 풀블랙 루프스킨 등이 적용된 튜온 블랙 패키지(터보 모델 전용) ▲스마트폰 무선충전기 및 LED 램프류가 적용되는 튜온 스마트 패키지(공통)로 구성됐다

기아차, 6년 만에 레이(Ray) 페이스리프트 모델 렌더링 공개

기아차, 6년 만에 레이(Ray) 페이스리프트 모델 렌더링 공개 기아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의 렌더링을 6일(수) 공개했다 새로운 레이는 기존의 젊고 유니크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모던하게 바뀐 외형에 와이드 허니콤 패턴으로 독특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전면부에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자인을 변경했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바디와 동일한 컬러로 바꿔 산뜻하고 깔끔한 인상을 부여했다 단색의 그릴에는 엠블럼을 중심으로 와이드 허니콤(벌집모양)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해 레이의 유니크함을 드러냈다 기존에 라디에이터 그릴이 있던 자리에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인테이크 그릴을 상단과 하단으로 분리 배치하고 새로운 헤드램프에 가로 직선이 뚜렷하게 드러난 DRL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또한 프런트 범퍼 양끝단에 위치한 포그램프를 세로로 배치해 전면부에 변화를 주며 시선을 유도했다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앞모습과 뒷모습의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쉬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한편 전면부에 적용한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중앙을 가로지르는 테일게이트 가니쉬에도 적용하고 포그램프와 동일한 디자인의 리플렉터를 리어범퍼에 배치해 앞모습과 조화롭게 마무리했다 기아차는 상품성을 개선한 새로운 디자인의 레이를 이번달 중 고객들 앞에 선보일 예정이다

국민 경차 모닝 포함 10개 모델 23만1013대 리콜

국민 경차 모닝 포함 10개 모델 23만1013대 리콜 국토교통부가 기아차, 현대차, 랜드로버, 폭스바겐에서 판매하는 총 10개 모델 23만101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리콜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아차 모닝(TA), 레이 등 2개 모델 19만562대에서 연료 및 레벨링 호스의 재질 결함으로 호스가 균열돼 누유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26일부터 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 받을 수 있다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9579대, 기아차 니로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29만988대는 엔진클러치 구동장치의 결함으로 장치 내 오일 누유 및 전기합선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4월 26일부터 현대차, 기아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점검 후 교체 받을 수 있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벨라 550대는 외기유입조절 작동장치 제어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작동장치 부품의 변형 또는 파손을 일으켜 외기유입조절이 불가능하게 되고 이로 인해 창유리 습기 등이 제거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4월 27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폭스바겐 투아렉 32 등 3개 차종 334대는 연료펌프 내 부품의 결함으로 연료압력에 의한 균열 등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연료가 누유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27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