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 보강했다는 ‘모닝’, 충돌테스트 굴욕

안전성 보강했다는 '모닝', 충돌테스트 굴욕 올해 풀체인지를 거치며 경차 시장 왕좌 자리를 확고하게 다진 모닝은 빈약했던 선대 모델보다 골격을 훨씬 단단하게 다졌다며 통뼈경차를 메인 캐치 프레이즈로 삼았다 현대차 그룹 산하의 신형 모델들이 공통적으로 가지는 변경점이었다

체질 개선을 통해 충돌 안전성은 물론, 주행 감성도 탄탄히 다졌다는 것이 그들의 설명이었다 그런데 호언장담과는 달리 KNCAP 충돌테스트에서 이 통뼈경차 모닝이 굴욕을 당했다 2016년에 877점을 기록하며 별 다섯 개를 따 낸 스파크와는 달리, 기아차 모닝은 771점을 기록하며 별 세 개에 그친 것이다

교통안전공단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실시하는 신차 안전도 평가 프로그램 (KNCAP)에 따르면 기아차 모닝은 충돌안전성 부문에서 505점, 보행자 안전성 부문에서 16점, 사고예방 안전성 부문에서 105점을 기록했다 총점은 앞서 언급한 대로 771점, 3등급이었다

최대 경쟁 모델인 쉐보레 스파크와 총점에서 10점 이상 차이나는 것이 상당히 충격적이다 두 차종의 점수 격차는 정면 충돌에서 갈렸다 스파크가 16점 만점 중 155점을 기록한 것에 비해 모닝은 95점 밖에 받지 못한 것이다

첨부한 그림을 보면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탑승자들의 머리 부분을 안전하게 지키지 못한다는 표시다 부분정면충돌 안전성 부문에서도 차이는 제법 있다 스파크는 16점 만점 중 148점을 기록했고, 모닝은 13

5점에 그쳤다 반면, 모닝은 측면 충돌 안전성 부문에선 완벽했다 측면 충돌 시 운전자를 완벽하게 보호했다 기둥측면 충돌 안전성도 동일하게 머리 부분을 안전히 보호했다 다만 어린이 충돌 안전성 부문에서 16점 만점에 10

8점을 기록하여 기껏 만회한 점수를 다 깎아먹었다 스파크와 모닝의 테스트 조건이 상이한 것도 점수의 차이 원인으로 분석할 수 있다 올해에는 작년엔 없었던 어린이 안전성과 기둥 측면 충돌 부문이 신설되었다 아울러 주행안전성 부문에 사고예방안전성 부문으로 변경되고 내용에도 다소 변경이 있었다 그럼에도 충돌 테스트 정도는 가볍게 클리어할듯 했던 모닝의 큰 실책이다

통뼈경차를 외치며 안전성 부분에서 상당한 개선을 이뤘다던 기아차의 호언장담이 무색해지는 순간이다 신차 출시 이후 스파크를 손쉽게 꺾고 경차 시장 왕좌를 지켜온 모닝이 무너지는 계기가 될까? 시장의 흐름 변화가 주목되는 순간이다

기아차, ‘신형 모닝’ 최초 공개… 디자인·안전성·가격은?

기아차, '신형 모닝' 최초 공개… 디자인·안전성·가격은? 기아차가 4일,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이달 17일 출시 예정인 올 뉴 모닝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갖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세계 최초로 공개된 올 뉴 모닝(프로젝트명: JA)은 2011년 2세대 모델 출시 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3세대 신형 모델로, 차세대 경차 플랫폼과 신규 카파 10 에코 프라임 엔진을 적용해 안전성, 실내공간, 주행성능, 연비 등 전 부문에서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디자인은 볼륨감 넘치는 디자인 요소로 기존 모델보다 더 커 보이는 당당한 이미지를 구현하는 한편, 개성을 강조하는 다양한 디테일을 통해 세련미를 한층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이전 모델 대비 날렵한 형상의 헤드램프와 입체감이 강조된 라디에이터 그릴로 진보적인 이미지를 연출하는 동시에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을 서로 연결함으로써 강인하고 역동적인 외관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부는 후드부터 루프를 거쳐 테일게이트까지 매끈하게 이어지는 라인으로 세련미를 한층 강조했으며, 바퀴를 감싸고 있는 부위는 아치형으로 튀어나오게 디자인해 볼륨감을 극대화했다 후면부는 기존 세로형 리어램프의 램프 폭을 더욱 넓혀 입체감과 시인성을 향상시켰으며, 수평형으로 넓게 디자인된 뒷유리를 통해 개방감을 높이면서 와이드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특히 아트 컬렉션 패키지를 별도로 운영, 라디에이터 그릴과 에어커튼을 감싸는 가니쉬, 측면부 하단 사이드 라인 등에 포인트 컬러를 적용함으로써 한층 스타일리시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할 수 있도록 했다

실내는 수평형의 레이아웃을 기반으로 넓은 공간감을 구현하는 한편, 모던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또한, 운전 중 시야 이동을 최소화하는 플로팅 타입 내비게이션, 독특한 형상의 측면 에어벤트, 레드와 라임 컬러로 포인트를 준 시트 등을 통해 개성 넘치는 스타일을 구현했다 공간은 신규 플랫폼 적용을 통해 기존 대비 15mm 늘어난 2400mm의 휠베이스를 구현했다(전장 3595mm, 전폭 1595mm, 전고 1485mm, 휠베이스(축거) 2400mm) 이로 인해 전 좌석에서 동급 최대 수준의 헤드룸, 숄더룸, 레그룸 공간을 구현함으로써 한층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기존 200ℓ 대비 28% 증가한 255ℓ의 트렁크 용량을 확보했으며, 특히 2열 시트 풀플랫 기능을 이용해 2열 시트를 완전히 접을 경우 1010ℓ까지 화물 적재가 가능해 공간 활용성이 극대화됐다

완전히 새롭게 설계된 차세대 경차 플랫폼을 적용해 차급 넘어서는 안전성도 확보했다 초고장력 강판(AHSS / 인장강도 60kg/㎟급 이상)을 기존 22% 대비 2배인 44%로, 구조용 접착제를 기존 8m 대비 8배 이상 증가한 67m로 각각 확대 적용해 차체 강성을 강화하며 차량의 충돌 안전성을 높였다 특히 기존 강성형 구조용 접착제 대비 차체 충돌 시 변형량을 더욱 개선한 충돌 보강형 구조용 접착제를 적용하는 한편, 주요 충돌 부위에 핫스탬핑 공법을 적용해 경차 최고 수준의 천정 강도와 비틀림 강성을 확보함으로써 더욱 안전하고 튼튼한 차체를 구현했다 또한, 급제동, 급선회 시 차량의 자세를 안정적으로 유지시켜주는 기존 샤시 통합 제어 시스템(VSM)에 고속 선회로 진입 시 안쪽 휠에는 제동력을 가하고 바깥쪽 휠에는 보다 많은 동력을 전달해 조향 능력을 향상시키는 토크 벡터링 기능(TVBB), 제동 시 좌우 쏠림 현상이 발생할 경우 브레이크 압력을 이용해 직진으로 제동할 수 있게 보조해주는 SLS 기능 등 기존 고급차에만 적용되던 첨단 주행 안전기술을 동급 최초로 적용해 주행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그뿐만 아니라 전방 차량과의 거리를 감지해 충돌 위험 감지 시 운전자에게 경보해주는 전방충돌 경보 시스템(FCWS)과 전방 차량과의 충돌 가능성 인지 시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작동시키는 긴급제동 보조 시스템(AEB) 등 첨단 안전사양을 탑재해 사고 예방성을 크게 높였다

이외에도 경차로는 유일하게 운전석 무릎 에어백이 탑재된 7에어백 시스템을 탑재하고 차량 충돌 시 시트벨트를 팽팽하게 당겨주는 뒷좌석 시트벨트 프리텐셔너를 동급 최초로 적용하는 한편,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HAC),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 등 다양한 안전 사양을 적용해 전방위적인 안전성을 확보했다 스마트 IT 편의사양도 적용했다 기존에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 이용하던 T 맵을 차량의 내비게이션 화면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기아 T 맵 서비스를 신규 탑재했다 이 서비스는 첨단 미러링크 기능을 통해 메뉴의 구성이나 위치, 글자 크기 등을 차량 전용으로 최적화함으로써 운전자가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내비게이션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지도, 전화, 문자, 음악 등 스마트폰의 여러 기능을 차량 시스템과 연동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를 함께 적용해 제한 없는 연결성을 구현했으며, 스티어링 휠과 연동돼 차량의 경로를 보여주는 조향연동 후방 카메라도 동급 최초로 탑재했다

올 뉴 모닝은 다양한 신기술이 적용돼 효율성을 크게 높인 카파 10 에코 프라임 가솔린 엔진이 새롭게 탑재돼 복합 연비는 15 4km/ℓ(13/14/15인치 타이어 기준)이다 (※구체적인 엔진 제원 추후 공개 예정) 트림은 최고급 프레스티지 트림과 여성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한 레이디 트림을 신설, 총 5개로 운영되며, 부가세 포함한 판매가격은 베이직 플러스 1075~1095만원, 디럭스 1115~1135만원, 럭셔리 1315~1335만원, 레이디 1350~1370만원, 프레스티지 1400~1420만원의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10 자동변속기 기준)

특히 주력 트림인 럭셔리의 경우 고객 선호 사양인 버튼 시동 스마트키, 오토라이트 컨트롤, 크루즈 컨트롤,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등 고객 핵심 선호 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했음에도 1315~1335만원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됐다 경제성이 강조된 디럭스 트림의 경우에도 뒷좌석 헤드레스트, 뒷좌석 분할 시트, 전 좌석 시트벨트 프리텐셔너 등 필수 안전 및 편의사양으로 경쟁력을 갖추면서 기존 모델 대비 115~135만원 인하된 가격으로 선보인다

안전성 강화된 ‘레이 부분변경’, 12월 중순 출시

안전성 강화된 '레이 부분변경', 12월 중순 출시 기아자동차가 이달 레이 페이스리프트를 출시해 경차 라인업을 강화한다 레이 페이스리프트는 내외관 디자인이 변경되고 충돌 안전성이 향상된다

특히 옵셋 충돌 테스트 기준에 부합하는 수준의 안전성 확보로 유럽시장 진출도 모색한다 신형 레이의 외관 디자인은 헤드램프와 리어램프, 그리고 사이드미러의 디자인이 변경된다 헤드램프에는 일체형 LED 주간주행등이 적용되며, 리어램프는 LED 시그니처의 적용 등 디테일이 강조된다 사이드미러 방향지시등 디자인이 변경된다 신형 레이는 충돌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전면 범퍼를 늘려 크럼플 존을 확대하고, 구조재 보강과 구조용 접착제 확대 적용을 통해 충돌 안전성이 강화된다

반면 리어 범퍼는 길이가 줄어든다 긴급제동보조, 뒷좌석 시트벨트 프리텐셔너가 적용된다 파워트레인은 신형 모닝에 적용된 카파 10 에코 프라임 엔진을 적용해 실용영역 구간에서의 가속력과 효율성을 높인다 10 3기통 가솔린엔진으로 6200rpm에서 최고출력 76마력, 3750rpm에서 최대토크 97kgm를 발휘하며 4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된다

그 밖에 고객 선호사양을 확대 적용해 상품성이 강화되며, 판매 가격은 기존 가격에서 50~70만원 인상될 예정이다 전시장에서는 지난달 23일부터 가격과 사양 변동을 설명하고 있다 기아차는 이달 중순 이후 신형 레이를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기아차 레이는 국내 유일의 박스형 경차로 2011년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2열 슬라이딩을 통한 넓은 실내공간과 독특한 비대칭 슬라이딩 도어가 특징이다

레이는 지난 11월 1997대, 올해 총 1만7453대가 판매됐다

기아차, 이달 13일 레이 출시 확정..달라진 점은 ‘안전’

기아차, 이달 13일 레이 출시 확정달라진 점은 ‘안전’ 기아차가 이달 13일 공개할 예정인 신형 레이는 안전성 측면에 대한 보강이 대대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6일 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신형 레이는 모닝과 스토닉에 적용된 바 있는 드라이브와이즈, 토크벡터링 등 안전사양이 집중적으로 강화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 토크벡터링시스템(모닝) 이는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제기된 레이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을 불식시킬 수 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레이는 박스카 형태의 높은 전고를 지닌 탓에 전복 위험성에 대한 의문이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기아차는 이러한 점들에 대해 안전성을 집중 보강했다는 입장이다 현재 국내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레이는 차체 자세 제어장치(ESC)와 스티어링 휠을 통합 제어하는 VSM, 차량 선회시 차체 기울어짐을 최소화하는 ROM(Roll Over Mitigation) 기능 등이 적용되어 있다 [사진] 차선이탈경고시스템(스토닉) 신형 레이는 여기에 차량 선회시 안전성을 더하는 토크 벡터링 시스템(TVBB), 제동 시 차체 쏠림을 최소화하는 직진 제동 쏠림방지 시스템(SLS) 등을 추가해 주행 안전성을 보완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전방 추돌 경보 시스템(FCWS),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 차선이탈경고시스템(LDW),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으로 패키징된 기아차의 주행보조시스템 ‘드라이브와이즈’도 적용될 예정이다

[사진] 신형 레이 렌더링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스타일 뿐 아니라 안전성 측면에서도 집중적인 보강이 이뤄진 모델”이라며 “경차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에게 선택 폭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형 레이는 오는 13일 국내 시장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