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가 13일 출시할 신형 레이..확 바뀐 디자인 ‘눈길’

기아차가 13일 출시할 신형 레이확 바뀐 디자인 ‘눈길’ 기아차가 올해의 마지막 신차로 외관을 변경하고 상품성을 강화한 레이를 선보인다 기아자동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의 렌더링을 6일 공개했다 신차급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는 기존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모던하게 바뀐 외현,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적용한 디자인이 눈길을 모은다 전면부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디자인이 변경된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차체 색상과 동일한 컬러로 변경했다

그릴은 엠블럼을 중심으로 허니콤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했으며, 기존에 그릴이 있던 자리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그릴을 상단과 하단에 분리 배치했다 새로운 헤드램프는 주간주행등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앞모습과 뒷모습의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쉬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더 모던하고 깔끔해진 디자인 요소들을 더해 출시될 예정”이라며 “경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형 레이는 이달 13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가 13일 출시할 신형 레이..확 바뀐 디자인 ‘눈길’

기아차가 13일 출시할 신형 레이확 바뀐 디자인 ‘눈길’ 기아차가 올해의 마지막 신차로 외관을 변경하고 상품성을 강화한 레이를 선보인다 기아자동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의 렌더링을 6일 공개했다 신차급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는 기존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모던하게 바뀐 외현,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적용한 디자인이 눈길을 모은다 전면부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디자인이 변경된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차체 색상과 동일한 컬러로 변경했다

그릴은 엠블럼을 중심으로 허니콤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했으며, 기존에 그릴이 있던 자리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그릴을 상단과 하단에 분리 배치했다 새로운 헤드램프는 주간주행등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앞모습과 뒷모습의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쉬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더 모던하고 깔끔해진 디자인 요소들을 더해 출시될 예정”이라며 “경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형 레이는 이달 13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자동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의 렌더링을 6일 공개했다 신차급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는 기존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모던하게 바뀐 외현,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적용한 디자인이 눈길을 모은다 전면부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디자인이 변경된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차체 색상과 동일한 컬러로 변경했다

그릴은 엠블럼을 중심으로 허니콤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했으며, 기존에 그릴이 있던 자리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그릴을 상단과 하단에 분리 배치했다 새로운 헤드램프는 주간주행등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앞모습과 뒷모습의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쉬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더 모던하고 깔끔해진 디자인 요소들을 더해 출시될 예정”이라며 “경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형 레이는 이달 13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가 13일 출시할 신형 레이..확 바뀐 디자인 ‘눈길’

기아차가 13일 출시할 신형 레이확 바뀐 디자인 ‘눈길’ 기아차가 올해의 마지막 신차로 외관을 변경하고 상품성을 강화한 레이를 선보인다 기아자동차는 2011년 출시 이후 처음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 상품성 개선모델의 렌더링을 6일 공개했다 신차급으로 디자인을 변경한 레이는 기존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모던하게 바뀐 외현,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적용한 디자인이 눈길을 모은다 전면부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디자인이 변경된다 기존 모델의 중앙에 있던 라디에이터 그릴을 헤드램프와 같은 높이로 올리고 차체 색상과 동일한 컬러로 변경했다

그릴은 엠블럼을 중심으로 허니콤 패턴의 음각 조형을 배치했으며, 기존에 그릴이 있던 자리는 가로로 넓은 직사각 형태의 그릴을 상단과 하단에 분리 배치했다 새로운 헤드램프는 주간주행등을 적용해 전폭이 넓어보이는 효과를 노렸다 [사진] 신형 레이 렌더링 후면부는 새로운 디자인을 도입하면서도 전면부의 디자인 요소들을 동일하게 활용해 앞모습과 뒷모습의 일체감을 부여했다 새로운 리어램프는 기존의 세로형에서 C자 형태의 가로형으로 바뀌고, 테일게이트 가니쉬와 연결돼 하나의 긴 바 형태로 후면부의 안정감을 가져왔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더 모던하고 깔끔해진 디자인 요소들을 더해 출시될 예정”이라며 “경차 구매를 고려하는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형 레이는 이달 13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기아차, 이달 13일 레이 출시 확정..달라진 점은 ‘안전’

기아차, 이달 13일 레이 출시 확정달라진 점은 ‘안전’ 기아차가 이달 13일 공개할 예정인 신형 레이는 안전성 측면에 대한 보강이 대대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6일 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신형 레이는 모닝과 스토닉에 적용된 바 있는 드라이브와이즈, 토크벡터링 등 안전사양이 집중적으로 강화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 토크벡터링시스템(모닝) 이는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제기된 레이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을 불식시킬 수 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레이는 박스카 형태의 높은 전고를 지닌 탓에 전복 위험성에 대한 의문이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기아차는 이러한 점들에 대해 안전성을 집중 보강했다는 입장이다 현재 국내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레이는 차체 자세 제어장치(ESC)와 스티어링 휠을 통합 제어하는 VSM, 차량 선회시 차체 기울어짐을 최소화하는 ROM(Roll Over Mitigation) 기능 등이 적용되어 있다 [사진] 차선이탈경고시스템(스토닉) 신형 레이는 여기에 차량 선회시 안전성을 더하는 토크 벡터링 시스템(TVBB), 제동 시 차체 쏠림을 최소화하는 직진 제동 쏠림방지 시스템(SLS) 등을 추가해 주행 안전성을 보완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전방 추돌 경보 시스템(FCWS),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 차선이탈경고시스템(LDW), 후측방 충돌 경고(BCW) 등으로 패키징된 기아차의 주행보조시스템 ‘드라이브와이즈’도 적용될 예정이다

[사진] 신형 레이 렌더링 기아차 관계자는 “레이는 스타일 뿐 아니라 안전성 측면에서도 집중적인 보강이 이뤄진 모델”이라며 “경차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에게 선택 폭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형 레이는 오는 13일 국내 시장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